여자 프로 골퍼, 25세의 나이에 암

2015년 JLPGA에 입회했다. 당시 외모도 뛰어난 기대주로 인정받으며 일본의 대형 연예 기획사인 오스카뮤직과 매니지먼트 계약을 맺었다. 

우승은 아직 없었지만 내년에 일본에서 열리는 올림픽에 참가하는 게 그의 목표였다. 지난해 자궁암 진단을 받고 “꼭 코스로 돌아온다”는 말을 남긴 채 투어를 떠났지만 다시 돌아올 수 없었다. 

갑작스러운 그의 사망 소식에 후쿠오카컨트리클럽에서 열리고 있는 호켄마도구치레이디스에 참가 중인 동료 선수들은 모두 출발하기 전 묵념을 하고 모자에 검은 리본을 달아 그를 추모했다. 

한편, 같은 가고시마 출신의 가츠 미나미(21)는 주니어 시절부터 알고 지내던 선배의 사망 소식을 전해 듣고 “믿기지 않는다”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