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EFA, 망신스럽다”

2018-19 시즌 UEFA 유로파리그 결승전은 다른 어떤 때보다 흥행할 수 있는 요소를 모두 갖췄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의 명문팀이자 런던 연고의 라이벌인 아스널과 첼시가 맞붙기 때문이다. 전 세계적으로 팬덤이 두텁기로 유명한 두 팀이 우승컵을 놓고 다투게 되면서 평소보다 더 많은 관심을 모으게 됐다.

하지만 경기를 앞두고 결승전 개최지와 아스널의 미키타리안의 출전 여부에 대한 부정적인 이야기들이 계속 나오고 있다. UEFA가 이번 시즌 결승전 개최지로 ‘변방’ 아제르바이잔에 위치한 바쿠를 선정한 것이 화근이었다.

런던의 두 팀이 머나먼 아제르바이잔에서 경기를 치르는 것부터 지나치게 비싼 티켓 값 등에 대한 이야기가 먼저 나왔다. 애초부터 유치하기 쉽지 않고 수용 능력이 떨어지는 곳을 결승전 무대로 삼은 UEFA의 판단에 대한 의구심이 짙어진 이유다.

여기에 미키타리안의 출전 이슈까지 등장했다. 미키타리안이 아제르바이잔과 외교 마찰을 빚고 있는 아르메니아 국적의 선수이기 때문이다.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는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을 두고 분쟁 중인 상황이다. 이에 미키타리안의 안전 문제가 도마 위에 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