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이, 너무 많은 것들을 잃었다

박한이는 27일 오전 차량을 운전해 자녀를 등교시킨 뒤 귀가하다가 오전 9시께 대구 수성구 범어동 인근에서 접촉사고를 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매뉴얼에 따라 음주측정을 한 결과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 수준인 0.065%로 측정됐다.

음주운전 적발 직후 박한이는 “책임을 지겠다”며 은퇴를 선언했다.

KBO리그 현역 최고령 선수로 활약하던 박한이가 올 시즌 들어 최고의 하루를 보낸 뒤 일어난 일이다.박한이는 26일 키움 히어로즈와의 홈경기에서 팀이 2-3으로 뒤진 9회말 2사 1, 2루의 찬스에 대타로 나서 좌중간을 가르는 2타점 역전 끝내기 2루타를 작렬, 삼성의 4-3 역전승을 이끌었다. 키움 마무리 투수 조상우를 무너뜨린 한 방이었다.

26일 경기 후 자녀의 아이스하키 운동을 참관한 박한이는 지인들과 늦은 저녁을 먹는 과정에서 술을 마시고 귀가했다고 밝혔다. 다음날 아침 숙취가 남은 상태에서 운전대를 잡았는데 이것이 씁쓸한 은퇴의 원인이 됐다. 

박한이는 먼저 구단에 은퇴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삼성 관계자는 “개인적으로 안타까웠지만, 그의 은퇴 결정을 만류할 수는 없었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